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98,500total
  • 19today
  • 287yesterday
2010.04.15 00:22 심리 / 자기계발


"결승전結承轉"

흔히 글을 쓸 때, 기승전결에 따라 쓰도록 배웠지만 효과적인 프리젠테이션을 위해서는 '기起' 를 빼고 '결'이 가장 먼저 나와야 한다. 이를, 결승전에 빗대어 표현했는데 탁월한 비유다.

효과적인 프리젠테이션에 대한 전문가들의 생각은 대동소이하다. 그래서인지 기존에 들어왔던 프리젠테이션 수업과 관련책과 유사한 내용이 많다. 앞서 본 [2010/04/13 - 엑설런트 프리젠터 - 연습 또 연습]와 비교하자면 내용이 장황하다. 왜냐 하면, "Mr. BIG" 이라는 가상의 임원을 대상으로 어떻게 프리젠테이션을 할 지 스토리 형식으로 짰기 때문이다. 임원(중요 의사결정권자)을 만족시키려고 하는 방법을 떠올리면, 참 많은 방식이 있을 것 같다. 막막하다. 막막한 채로 있다가는 망하기 십상이다.

'그러면, 적어도 임원이 싫어하는 프리젠테이션을 하지 않기 위해 임원에 대해 이해를 하자'는 스토리전개이다.
이런 발상의 전환이 좋다.

프리젠테이션의 자세부터 구성, 슬라이드 구성 등에 대해 두루 이야기 하고 있고, 두루두루 이야기 하다 보니 때로는 두루뭉실 하기도 하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서 가볍게 넘기면서 그 때 그 때 필요한 부분만 골라서 보면 좋을 듯 하다. 프리젠테이션을 잘 하든 못 하든 간에 한꺼번에 많은 스킬을 습득하는 것은 어렵지 싶다. 직접 연습하고 촬영하고 피드백 받으며, 체득하면서 익히는 것이 가장 빠르고 오래가는 프리젠테이션 스킬 향상 방안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