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98,500total
  • 19today
  • 287yesterday
2010.07.07 21:51 문학



[내 이름은 콘랜드], 로저 젤라즈니

앞서 그의 작품을 두 개 보았었다.

2008/11/21 - [문학] -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 신선한 자극과 상상력
2009/04/10 - [문학] - 신들의 사회 - 머리를 즐겁게 하는 SF소설

가끔씩 색다른 기분이랄까...가끔씩 읽는 SF소설, 특히 젤라즈니의 책은 뭔가 다른 것을 기대하게 만들고 실제로 그렇다.


읽은지 일주일이 지난 지금 떠오르는 단어는, 핵전쟁, 외계인, 그리스 신화, 관리자, 여행 등등??

뭔가 말도 안되는 듯한 이 단어, 소재를 가지고 한 편의 유쾌한 소설을 짓는걸 보면, 분명 작가는 작가구나 싶다.  그래도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앞서 읽은 두 편의 책 만큼 기대를 충족/넘어서지는 못했다는 것. 이것도 일종의 학습효과나 한계효용체감의 법칙(?) 그런거일까.


그래도, 다른 작품은 더 재밌을 것이라고 기대.

무엇보다 책 말미에 끼어있는 단편 [프로스트와 베타]가 정말 인상적이었기 때문에 끝이 좋았다. 단편모음집에서 본 적이 있는 것이었지만, 오랜만에 다시 보니 참 신선한 단편, 상상력이었다.


덧) 프로스트와 베타를 통해 작가는 내게  "인류 탄생은 아마 이렇지 않았을까요?" 라고 말하는 듯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차 - 현실을 깊이 담은 추리소설  (1) 2010.07.12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3) 2010.07.08
내 이름은 콘래드  (0) 2010.07.07
13계단 - 여름, 추리소설  (5) 2010.07.02
마크스의 산 - 멍함/뻐근함  (0) 2010.05.08
적의 화장법  (0) 2010.05.01
posted by ahnjin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