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02,686total
  • 24today
  • 40yesterday
2011.10.14 00:53 심리 / 자기계발
아프니까 청춘이다 - 10점
김난도 지음/쌤앤파커스

<아프니까 청춘이다>

지난 일요일 백만년 만에 만난, H 선배.
갑작스레 보고 싶어 전화했더니,
어느새 이사를 했단다. 열흘 전에 딸을 낳았단다.

오랜만에 점심을 같이 먹고, 나를 이끌로 서점으로 갔다.
책 한 권을 집어들고, "도서상품권이 하나 있어서.."라며 멋쩍게 웃으며 계산한다.
그리고, 내게 건네며, 취직 축하도 못해주어 미안했단다.

내가 입사한지 만 1년이 넘었는데, 그 마음이 너무 고마웠고, 미안했다.


<그대, 고민하라>
핸드폰에 알람소리와 함께 떠오르는 메세지,
매일 9시 쯤이면 적당할 것 같았다.

9시나, 10시 쯤이 적당해 보였다.
회사 버스에서 내려, 집으로 뚜벅뚜벅 걸어오는 그 길에서,
마냥 침대에 눕고 싶은 마음을 다잡기 위해, 오늘도 알람은 울렸다.

이렇게 또 하루가 간다.
고민하고 또 고민해야 할 시기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