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91,869total
  • 16today
  • 41yesterday

 

밴쿠버 호텔에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읽음.

 

밴쿠버에서 유럽여행기를 읽는게 이상할 수 있지만, 그래도 어느 곳에 대한 곳이든 여행 가면 더 여행서가 더 재밌게 읽힌다. 영국에서의 첫 날, 숙소 배관공이 된 사사로운 에피소드는 까미노를 떠올리게 한다.

다시 유럽을 그리워 하게 하고, 구석의 배낭을 바라보게 만든다.

 

많은 사람들이 추천하고, 또 그 길을 따라가도록 하는 여행서. 그리고 어느 덧 정석인 마냥 코스가 정해지고 준비과정과 제반 사항이 뒤따라야하기에...엄두가 나지 않는 사람들에게 정석 따운 없으니 일단 가보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나는 어떤한지 각성을 일으키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