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01,276total
  • 95today
  • 70yesterday

 

- 부산행 열차에서 읽다.

- 숱하게 들어본 제목, 첫 읽음.

 

- 도덕적이고 존경받고 싶지만, 드러내고 싶은 숨은 욕망

   want to be shown, but eager to reveal..

 

- 하지만 책임은 회피하고 싶고, 그 순간이 눈 앞에 나타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전읽기 > 펭귄클래식코리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킬 박사와 하이드  (2) 2016.06.07
광막한 사르가소 바다  (0) 2015.05.10
대위의 딸  (0) 2014.02.16
퀴어  (0) 2013.12.21
소송 - 부조리  (0) 2013.11.11
지하로부터의 수기 - 찌질  (0) 2013.09.23
posted by ahnjin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