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01,401total
  • 26today
  • 87yesterday

'2012/11'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11.25 레판토 해전
  2. 2012.11.24 로도스섬 공방전
  3. 2012.11.18 콘스탄티노플 함락
2012.11.25 22:14 사회 / 역사 / 인문

잔잔한 지중해 같은 역사이야기..

 

갤리선의 시대와 지중해 중심의 시대가 저물었다고 한다.

그렇게 의도치않게 시대의 전환점이 다가왔다.

십 수만의 사람이 목숨을 걸고 벌인 전투였고, 내 인생의 중심은 나이지만, 변화는 자연스럽게 본인 모르게 다가온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회 / 역사 / 인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럽사 산책(1-2) - 체험의 유럽사  (2) 2014.06.05
지식e 시즌1  (0) 2012.12.25
레판토 해전  (0) 2012.11.25
로도스섬 공방전  (0) 2012.11.24
콘스탄티노플 함락  (0) 2012.11.18
다르게 보다 - 문명과 바다  (0) 2012.06.12
posted by ahnjinho
2012.11.24 23:37 사회 / 역사 / 인문

제국 투르크의 내해가 된 동지중해 가운데 또아리를 튼 성요한기사단의 방위전 이야기.

몰락한 기사계급의 마지막과 같은 모습..

리더(술탄)의 의지를 살짝 엿볼 수 있었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회 / 역사 / 인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식e 시즌1  (0) 2012.12.25
레판토 해전  (0) 2012.11.25
로도스섬 공방전  (0) 2012.11.24
콘스탄티노플 함락  (0) 2012.11.18
다르게 보다 - 문명과 바다  (0) 2012.06.12
열국지  (1) 2010.12.11
posted by ahnjinho
2012.11.18 23:09 사회 / 역사 / 인문

동로마 제국의 최후. 콘스탄티노플의 함락.

他作이 역사의 현장에 선 마냥 끌어들이는데 반해, 이번에는 한 도시가 무너지는 모습이 담담하게 다가온다.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이 남긴 작품을 토대로 해서 저자의 약간의 상상력이 보태진 작품. 걔중에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지 않았을지라도, 하나하나의 이유와 삶이 모여서 큰 역사의 순간이 만들진 것 아니겠는가.

 

문득 드는 생각은,

나는 나의 삶의 현장에서 나의 이야기를 얼마나 리얼하고 치열하게 만들고 있는지 떠올려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회 / 역사 / 인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판토 해전  (0) 2012.11.25
로도스섬 공방전  (0) 2012.11.24
콘스탄티노플 함락  (0) 2012.11.18
다르게 보다 - 문명과 바다  (0) 2012.06.12
열국지  (1) 2010.12.11
료마가 간다 - 시대를 앞서나간 풍운아  (2) 2010.04.24
posted by ahnjin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