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95,298total
  • 32today
  • 54yesterday
2009.10.07 23:18 사회 / 역사 / 인문
사랑과 연애의 달인, 호모 에로스 - 8점
고미숙 지음/그린비

지난 여름, 블로거들의 책나눔 이벤트가 한창일 때 '날개'님이 보내주신 책. 친구로 지내다 그렇게 연애를 시작한 지 얼마 안되었던 내게, "진보적인 연애"를  하라며 전해주셨었지...진보적인지는 모르겠지만, 남들과 다른 연애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아니, 뭐...내가 하는 연애는 다 그렇지만.(아마도?)

날개님이 책에 붙여준 이 문구는 정말 감사히 보관할 예정. 작은 정성에 감동. 글씨체마저도 대단..이건, 어른의 글씨체다!!


책 내용은, 연애에 대한 내용이라고 우습게/가볍게 보면 어중간한 코 다치기 십상이다. 그렇다고 난해하다는 것은 아닌데, 고전을 공부한 저자답게 고전에서 이야기 꺼리를 좀 꺼낸다. 앗차하면 글자만 마냥 따라 읽을지도..(뭐; 내가 꼭 그랬다는 것은 아니다.)

간혹, 저자의 약간 과격해 보이는 어조는 일부러 과격해 보이려는 자기표현인 것 같아 그냥 웃고 넘어갔다. 하지만, 자신의 연구실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 과한듯.. 그들을 관찰한 결과를 연애에 대한 저자의 주장의 근거로 삼는 것은 마치 아전인수격이지 않는가. 여기에 덧붙여 그다지 웃기지 않는 어설픈 농담은 어쩔거임...=_=!


그러나, 딱 하나 분명히 기억해야겠다고 생각하고 기억에 남는 것은
연애도 공부해야 한다!!!!!!!!!
아는 만큼 사랑한다!!!!!!!!!!!!


 젊은이들의 연애관에 대한 저자의 분석도 충분히 공감할 만 했지만, 역시 연애에 대한 공부,공부,공부!!!! 요즘에는 연애, 사랑이라는게 뭔지 잘 모르겠지만, 10대일 적 누군가 나에게 사랑에 대해 묻는다면, "너에 대해 알고 싶고 알아가는 과정"이라고 말하기도 했었는데...


어쨌든, 저자의 말 마따나, 연애 '선수'가 잉여일 만큼 넘쳐나는 시대, 작업의 '법칙'이 난무하는 시대에, 이를 추종하거나 선망 내지 배워보려고 관련 글이 포털에 보이면 클릭질을 해대던 나도 얼마나 속물적이었는가...쯧쯧.ㅠ



시대의 연애 조류에서 결코! 완전히! 자유롭지 않고, 그럴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할 수 없지만,,,조금 더 우리의 연애는 우리가 주체가 되고 생각하며 만들 수 있기를 소망한다.


덧) 저자가 자주 언급하는 에리히 프롬과 그의 저작인 [사랑의 기술]. 이 책은 저번에 만난 허경영씨가 추천한 책이기도 하다.-_-ㅋㅋ(그냥 그렇다는 것임..그냥 생각난 것.;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2009.07.01 21:51 일상/독서
책 나눔 이벤트를 통해 받은 것들을 공개합니다.
도착하기로 한 책이 오늘을 마지막으로 다 받았습니다.^^

총 4권과 깜짝 선물을 나누고, 총 7권과 차, 깜짝 선물을 받았습니다.~~^_^
모두 감사합니다.~~^___^

벅샷님이 보내주신 [우리는 마이크로 소아이어티로 간다] 입니다. 보내주신다고 하곤, 바로 다음날 도착해서 깜놀했어요. 총알 배송입니다.;ㅁ; 그리고, 포장에 메세지까지 듬뿍~

다음은 날개님이 보내주신 것입니다. 제 연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하셨죠..;ㅁ;;
하나하나 꼼꼼하게 포장해주셨어요.

짜잔~~

와~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_ _ )

연필깎이입니다. 깜찍합니다.^^

제가 쓰는 색연필이랑 같은 것을 보내주셨네요. 마침 거의 다 썼었답니다.~


다음은  고무풍선기린님이 보내주신 책입니다. 마광수 교수의 책입니다.
처음 위 두책을 신청하려다가, 많은 분들이 신청하시길래 다른 책 두 권을 신청했었더랬죠. 그러나, 책이 바뀌어 배송이 되면서 이 두 권이 도착했습니다..^^:;; 나중에 다시 나누든지, 이채님과 서로 바꿔보기로 했습니다.^^ 이것도 인연은 인연입니다~후훗~


다음은 한방블르스님이 보내주신 [메이저리그 경영학]입니다.
첫 장을 넘겨보니, 아래 사진과 같은 것이 붙어있네요..흠...직인 같은 것일까요??ㅁ?
야구빠인 저를 매우 기대하게 만드는 책입니다.~~~

이어서 오늘 도착한, 리브홀릭(동대문구정보화도서관)님이 보내주신 책입니다.
번역에 대한 불만을 종종 갖는 저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주리라 생각됩니다. 공감의 심리학은 저보다 여자친구가 더 기대한다눙;;;

그리고 덤으로, [책 어떻게 읽을 것인가]를 보내 주셨네요. 지난 해에, 도서관에서 있었던 강연에서 썼던 원고를 모아놓은 것이라고 합니다. 살짝 목차를 보니, 흥미로운 내용들이 많더라구요~역시 기대기대 됩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도착한 것입니다. 에우리알레 님이 보내주신 차 시리즈 입니다~
앗...흔들려 버렸군요..ㅠ.ㅠ
자세한 내용은..

트와이닝 레이디 그레이 5회분
트와이닝 얼그레이 5회분
아마드 다즐링 5회분
포트넘&메이슨 스트로베리 2회분
금상첨화 2회분
화차 3회분

라고 합니다..흠...여러 가지 차 중에서 요즘엔 홍차에 맛들이고 있는데 완전 굿입니다, 호홋+_+


제가 나눈 것보다 받은 것이 훨씬 많네요..;ㅁ;
조금 시간이 지났지만, 다시 한 번 나눠주신 분, 나눠 가져가신 분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