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91,804total
  • 35today
  • 56yesterday

'도서리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21 위대한 전략의 함정 - 실패로부터 교훈을 얻다 (4)
2009.01.21 09:59 사고 / 창의 / 혁신
위대한 전략의 함정 - 8점
마이클 레이너 지음, 딜로이트컨설팅코리아 옮김/청림출판

이 책에서 주로 설명하고자 하는 것은 "전략 패러독스"라는 개념이다. 전략패러독스란 무엇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심도있게 조명한다.

전략 패러독스 : 성공할 가능성이 더 높은 전략일수록 실패할 가능성도 높아지는 것

저자는 기업전략에 대한 이전의 연구들이 성공한 기업에만 집중되어 있음을 지적하며, 그 보다는 실패한 기업들을 조망해 봄으로써 새로운 insight를 가질 수 있음을 말한다. 이 책에서는 여러 유형에 대한 사례들이 나오지만, 대표적으로 실패한 사례로써의 소니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성공이 눈에 띈다.(다른 기업들은 이름이 워낙 낯설어서 기억에 잘 남지 않는다.)

저자는 첫 장부터 '전략 패러독스'에 대한 개념 설명과 중요성에 대해 말해, 나를 약간 당황스럽게 하였다. 서론이나 도입 같은 것은 없고 바로 본론부터 시작하는 격이다.

글의 서술 방식이야 어쨌든, 전략패러독스는 상당히 흥미로운 개념이다.

저자의 가정은 실패한 기업(또는 전략)은 실패하기를 원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그 당시 누가 보아도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한 전략이었고, 그 상황에서 선택할 수 있는 최적의 전략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시장 상황이나 미래의 불확실성 같은 어쩔 수 없는 요인들이 경쟁 전략들 중에 한쪽에는 행운으로 작용하고 다른 쪽에는 불운으로 작용해 승패가 갈렸다고 지적한다.

저자의 논거를 따라가면 다음과 같다.
성공하기 위해서는 '전략적 집중'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세 기업이 있다고 하자.

A 기업은 품질 개선/연구에 집중에 제품차별화에 나서고, B 번째 기업은 질은 떨어져도 저가 전략으로 나가고, C 기업은 이 중간 쯤에 위치한다고 가정하자. 이 때, 요즘과 같이 불황인 시기에는 시장 환경(소비자의 선택)이
저가전략을 사용하는 기업에 유리한 쪽으로 진행된다. 이렇게 환경이 바뀌면, B기업은 대박을 터뜨리게 되지만 A기업은 실패한 전략을 선택한 결과로 망하게 되고, C기업은 망하지는 않지만 B기업에 밀려 별다른 이익을 못 거두고 겨우 연명해 나가는 것이다. 이 때, A기업은 적어도 불황이라는 요소가 오기 전까지는 최선의 환경 분석에 이어 품질에 집중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결론을 내리고 위대한전략을 세운 것이었지만, 미래 시장의 불확실성(불황)이 원하는대로 작용하지 않아 망하게 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가운데가 아닌 양 극단의 어느 지점을 향해 전략을 추구(전략의 집중)해야 하지만, 성공의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실패의 가능성도 높아지는 것이 전략 패러독스이다. 성공과 실패는 알 수 없는 시장 환경의 행운과 불운에 따른 차이라는 것이다.

저자는 이런 시장환경에 대응 하기 위해, 적응력과 예측력을 기를 수도 있겠지만, 여기에도 한계가 있음을 지적한다. 기업이 시장환경을 정확히 예측할 수 없으며, 시장 환경의 변화의 속도 보다 빠르거나 느리지 않고 정확히 적응할 수도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러한 불확실성에 대처하고 관리할 수 있다고 말한다.

책의 앞부분은 전략패러독스에 대해 설명한다. 중간에는 많은 기업이 적응력과 예측을 통해 극복하려고 하지만, 여기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 마지막에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설명한다. 그리고, 각 유형에 해당하는 기업 사례를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이 책이 제시하는 것은 아주 인상적이다.
분명 기존의 연구와 다른 점이 보인다. 시장 환경에 대해 관리자들이 어떻게 대처하고 노력해야 하는지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한다. 그러나, 이 책은 읽기가 어렵다. 내용상으로 낯익지 않은 탓도 있지만, 글을 번역하는데 문제가 있는 것 같다. 번역투의 서술이 참 아쉽다. 문장이 길어지기 십상이고, 영어에서의 수식하는 형식을 그대로 옮긴 경우가 보이는데, 예를 들어, 한 문장안에 목적어나 목적 구문이 계속 이어지기 일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