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91,925total
  • 0today
  • 38yesterday
2010.04.15 00:22 심리 / 자기계발


"결승전結承轉"

흔히 글을 쓸 때, 기승전결에 따라 쓰도록 배웠지만 효과적인 프리젠테이션을 위해서는 '기起' 를 빼고 '결'이 가장 먼저 나와야 한다. 이를, 결승전에 빗대어 표현했는데 탁월한 비유다.

효과적인 프리젠테이션에 대한 전문가들의 생각은 대동소이하다. 그래서인지 기존에 들어왔던 프리젠테이션 수업과 관련책과 유사한 내용이 많다. 앞서 본 [2010/04/13 - 엑설런트 프리젠터 - 연습 또 연습]와 비교하자면 내용이 장황하다. 왜냐 하면, "Mr. BIG" 이라는 가상의 임원을 대상으로 어떻게 프리젠테이션을 할 지 스토리 형식으로 짰기 때문이다. 임원(중요 의사결정권자)을 만족시키려고 하는 방법을 떠올리면, 참 많은 방식이 있을 것 같다. 막막하다. 막막한 채로 있다가는 망하기 십상이다.

'그러면, 적어도 임원이 싫어하는 프리젠테이션을 하지 않기 위해 임원에 대해 이해를 하자'는 스토리전개이다.
이런 발상의 전환이 좋다.

프리젠테이션의 자세부터 구성, 슬라이드 구성 등에 대해 두루 이야기 하고 있고, 두루두루 이야기 하다 보니 때로는 두루뭉실 하기도 하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서 가볍게 넘기면서 그 때 그 때 필요한 부분만 골라서 보면 좋을 듯 하다. 프리젠테이션을 잘 하든 못 하든 간에 한꺼번에 많은 스킬을 습득하는 것은 어렵지 싶다. 직접 연습하고 촬영하고 피드백 받으며, 체득하면서 익히는 것이 가장 빠르고 오래가는 프리젠테이션 스킬 향상 방안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2010.04.13 15:44 심리 / 자기계발


"적어도 관 속에 누워 있는 사람은 추도사를 해야 하는 산 사람보다 느긋할 것이다."

미국의 어느 코미디언이 한 말이다. 프리젠테이션에 대한 압박, 두려움 또는 긴장을 누구나 가지고 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공적인 프리젠테이션을 한 지 오래되기도 했고, 지난 번 프리젠테이션이 꽤 불만족스러웠던 탓에 서가에서 하나 무심코 꺼내 들었다.

이 책의 장점은 우선 간결함에서 온다. 프리젠테이션 전문가가 프리젠테이션에 대해 썼으니 당연한 것일까? 프리젠테이션의 기본 사항들을 다시 점검할 수 있었다. 사실 기본적인 프리젠테이션 스킬을 여러 책에서 보고 배우지만 실전에서 막상 잘 안된다. 결국 문제는 연습이다. 저자는 여러 스킬들을 말하지만 역시 '연습'의 중요성에 대해 누차 강조한다. 특히, 그는 단순히 공적인 프리젠테이션 자리 외에도 우리 일상 속 커뮤니케이션에서 항상 어떻게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설득할지 고민하고 연습하라고 말한다.

옳거니!


일상 속에서도 주의를 기울이고 연습하는 자세. 2번 해서 안되면 3번 연습하고, 10번 연습해서 안되면 11번 연습하는 마음가짐. 이는 꼭 프리젠테이션 뿐 만이 아니라 내가 하는 일과 나아가 앞으로의 직장에서 가져야 하는 것이겠다.

아래의 내용은 책 속에, 그리고 책 뒤 커버에도 나오는 '엑설런트 프리젠터'가 되기 위한 핵심스킬이다.
OPEN UP!

Organized(메시지를 구조화하라)
Passionate(정열을 쏟아라)
Engaging(청중을 끌어들여라)
Natural(자연스럽게 발표하라)
Understand Your Audience(청중을 이해하라)
Practice(연습하라)

책 말미에 저자는 자신이 제안한 것들 중 우선순위를 정해 한 가지씩 일상생활에서 연습하고 실천해보라고 한다. 난, 효과적인 제스처 사용을 우선으로 꼽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