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4. 5. 22:28 문학

 

단숨에 읽게 만든다.

결말이 궁금하니깐. 하지만, 왠지 예측가능한 전개들이랄까..이러저런 사건이 터지지만, 결국에는 잘 해결될 것 같은 느낌. 전개에 있어서 그다지 심오함이랄까, 끈적끈적함이랄까, 그런게 없어서 아쉬움.

그냥, 결말이 궁금해서 후다닥 읽음.

'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릴레오의 고뇌  (0) 2013.04.14
명탐정의 규칙  (0) 2013.04.05
백은의 잭  (0) 2013.04.05
집념 - 다잉 아이  (0) 2013.03.17
변화의 땅  (0) 2013.02.25
판타지&유머 - 저주받은 자, 딜비쉬  (0) 2013.02.25
posted by ahnjin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