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95,298total
  • 32today
  • 54yesterday
2009.08.11 01:32 사회 / 역사 / 인문
모든 사랑에 불륜은 없다 - 6점
마광수 지음/에이원북스


고무풍선기린 님이 보내주신 책.

지난 번에 읽은 마광수 교수의 책
-2009/07/10 - [문학] - 발랄한 라라 - 솔직한 성 표현과 상상력-

아무 것도 모르고 읽었던 발랄한 라라의 과감함과 솔직함/자유로움에 놀라기도 했지만, 이번 책도 예상 밖의 책이었다. 발랄한 라라와 비슷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에세이 식으로 나름 차분한 어조로 말하기 때문. 물론, 표현에서만 차이가 있을 뿐 내용에서는 큰 차이는 없더라.

우선, 실망했던 점을 먼저 짚어 보면 자기변명인 얘기가 많다는 점. 이 부분은 작가가 조절하기 나름인데, 자신의 주장을 넘어서서 변명처럼 들린다는 것이다. 자신을 어떻게 비난했는지에 대해 몰입하는 측면이 있어서 아쉬웠다.

반면에, 인물론 부분에서 김용옥, 양김씨, 이어령 등을 비판하는데 있어서 아주 조심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들은 직접적으로 자기를 비판한 적이 없어서 그렇게 조심조심하는 것일까? 실컷 솔직하게 자신을 비판(마 교수 입장에서는 비난?)한 사람들에게는 예의 차리지 않으면서, 갑자기 자신은 원래 소심하고 나약한 사람이라고 예의 차리는 것은 좀 의아하기도 하다.


하지만, 이 책이 좋았던 점은 역시, 마광수 교수 답다고 할 수 있는 금기에 대한 솔직함이다. 사회적으로 금기시 된 (주로) 성애에 대해 솔직한 면모를 그대로 표현한다. 그러나, 그는 성관념의 자유로움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다. 교양주의적 면모라고 하면서, 교훈적인 내용이나 뭔가 있어 보이는 것으로 치장하는 글쓰기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다. 사회적으로 보면, 체면 차리기라고 할까? 마광수 교수에게는 이런 것들에 눈살이 찌푸려진 것 같다. 말 그대로 마광수 교수는 솔직하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라는 느낌이다. "문학은 금지된 것에 대한 끝없는 도전"이라고 말한 부분은, 고등학교 문학 시간에도 들어본 듯한 말인 것 같은데.....마광수 교수식으로 말하자면, '대리배설'이라고 할 수 있겠다.


마지막 장에는, 마광수 교수 개인의 연애사(?)를 바탕으로 사랑,연애,결혼 등에 대해 다소 담담하게 말한다. 마광수 교수의 머리 속을 조금 더 솔직하게 들여다 볼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별나라 사람처럼 느껴지던 마광수 교수를 약간 친근하게 느낄 수 있는 부분이랄까? 의외로 고민과 걱정이 많은 모습을 보면, 그도 보통 사람 중에 하나구나 싶은 내용이다.


덧) 타협주의에 대한 그의 배격과 적당주의에 대한 선호. 애매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충분히 공감할 수 있었떤 내용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2009.07.01 21:51 일상/독서
책 나눔 이벤트를 통해 받은 것들을 공개합니다.
도착하기로 한 책이 오늘을 마지막으로 다 받았습니다.^^

총 4권과 깜짝 선물을 나누고, 총 7권과 차, 깜짝 선물을 받았습니다.~~^_^
모두 감사합니다.~~^___^

벅샷님이 보내주신 [우리는 마이크로 소아이어티로 간다] 입니다. 보내주신다고 하곤, 바로 다음날 도착해서 깜놀했어요. 총알 배송입니다.;ㅁ; 그리고, 포장에 메세지까지 듬뿍~

다음은 날개님이 보내주신 것입니다. 제 연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하셨죠..;ㅁ;;
하나하나 꼼꼼하게 포장해주셨어요.

짜잔~~

와~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_ _ )

연필깎이입니다. 깜찍합니다.^^

제가 쓰는 색연필이랑 같은 것을 보내주셨네요. 마침 거의 다 썼었답니다.~


다음은  고무풍선기린님이 보내주신 책입니다. 마광수 교수의 책입니다.
처음 위 두책을 신청하려다가, 많은 분들이 신청하시길래 다른 책 두 권을 신청했었더랬죠. 그러나, 책이 바뀌어 배송이 되면서 이 두 권이 도착했습니다..^^:;; 나중에 다시 나누든지, 이채님과 서로 바꿔보기로 했습니다.^^ 이것도 인연은 인연입니다~후훗~


다음은 한방블르스님이 보내주신 [메이저리그 경영학]입니다.
첫 장을 넘겨보니, 아래 사진과 같은 것이 붙어있네요..흠...직인 같은 것일까요??ㅁ?
야구빠인 저를 매우 기대하게 만드는 책입니다.~~~

이어서 오늘 도착한, 리브홀릭(동대문구정보화도서관)님이 보내주신 책입니다.
번역에 대한 불만을 종종 갖는 저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주리라 생각됩니다. 공감의 심리학은 저보다 여자친구가 더 기대한다눙;;;

그리고 덤으로, [책 어떻게 읽을 것인가]를 보내 주셨네요. 지난 해에, 도서관에서 있었던 강연에서 썼던 원고를 모아놓은 것이라고 합니다. 살짝 목차를 보니, 흥미로운 내용들이 많더라구요~역시 기대기대 됩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도착한 것입니다. 에우리알레 님이 보내주신 차 시리즈 입니다~
앗...흔들려 버렸군요..ㅠ.ㅠ
자세한 내용은..

트와이닝 레이디 그레이 5회분
트와이닝 얼그레이 5회분
아마드 다즐링 5회분
포트넘&메이슨 스트로베리 2회분
금상첨화 2회분
화차 3회분

라고 합니다..흠...여러 가지 차 중에서 요즘엔 홍차에 맛들이고 있는데 완전 굿입니다, 호홋+_+


제가 나눈 것보다 받은 것이 훨씬 많네요..;ㅁ;
조금 시간이 지났지만, 다시 한 번 나눠주신 분, 나눠 가져가신 분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