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91,850total
  • 38today
  • 43yesterday
2009.08.11 01:32 사회 / 역사 / 인문
모든 사랑에 불륜은 없다 - 6점
마광수 지음/에이원북스


고무풍선기린 님이 보내주신 책.

지난 번에 읽은 마광수 교수의 책
-2009/07/10 - [문학] - 발랄한 라라 - 솔직한 성 표현과 상상력-

아무 것도 모르고 읽었던 발랄한 라라의 과감함과 솔직함/자유로움에 놀라기도 했지만, 이번 책도 예상 밖의 책이었다. 발랄한 라라와 비슷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에세이 식으로 나름 차분한 어조로 말하기 때문. 물론, 표현에서만 차이가 있을 뿐 내용에서는 큰 차이는 없더라.

우선, 실망했던 점을 먼저 짚어 보면 자기변명인 얘기가 많다는 점. 이 부분은 작가가 조절하기 나름인데, 자신의 주장을 넘어서서 변명처럼 들린다는 것이다. 자신을 어떻게 비난했는지에 대해 몰입하는 측면이 있어서 아쉬웠다.

반면에, 인물론 부분에서 김용옥, 양김씨, 이어령 등을 비판하는데 있어서 아주 조심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들은 직접적으로 자기를 비판한 적이 없어서 그렇게 조심조심하는 것일까? 실컷 솔직하게 자신을 비판(마 교수 입장에서는 비난?)한 사람들에게는 예의 차리지 않으면서, 갑자기 자신은 원래 소심하고 나약한 사람이라고 예의 차리는 것은 좀 의아하기도 하다.


하지만, 이 책이 좋았던 점은 역시, 마광수 교수 답다고 할 수 있는 금기에 대한 솔직함이다. 사회적으로 금기시 된 (주로) 성애에 대해 솔직한 면모를 그대로 표현한다. 그러나, 그는 성관념의 자유로움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다. 교양주의적 면모라고 하면서, 교훈적인 내용이나 뭔가 있어 보이는 것으로 치장하는 글쓰기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다. 사회적으로 보면, 체면 차리기라고 할까? 마광수 교수에게는 이런 것들에 눈살이 찌푸려진 것 같다. 말 그대로 마광수 교수는 솔직하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라는 느낌이다. "문학은 금지된 것에 대한 끝없는 도전"이라고 말한 부분은, 고등학교 문학 시간에도 들어본 듯한 말인 것 같은데.....마광수 교수식으로 말하자면, '대리배설'이라고 할 수 있겠다.


마지막 장에는, 마광수 교수 개인의 연애사(?)를 바탕으로 사랑,연애,결혼 등에 대해 다소 담담하게 말한다. 마광수 교수의 머리 속을 조금 더 솔직하게 들여다 볼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별나라 사람처럼 느껴지던 마광수 교수를 약간 친근하게 느낄 수 있는 부분이랄까? 의외로 고민과 걱정이 많은 모습을 보면, 그도 보통 사람 중에 하나구나 싶은 내용이다.


덧) 타협주의에 대한 그의 배격과 적당주의에 대한 선호. 애매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충분히 공감할 수 있었떤 내용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2009.07.10 01:06 문학

발랄한 라라 - 6점
마광수 지음/평단문화사


고무풍선기린 님께서 보내주신 [발랄한 라라]를 읽었습니다.

말로만 들었던 마광수 교수의 단편소설집입니다. 네댓장의 짧은 분량의 단편부터 여러 가지 단편들을 모아놓았습니다. 성性 과 관련해 지극히 평범한 대한민국 남자 수준이라고 생각하는 저입니다. 그리고 표현이나 사고에 있어서 솔직한 편이라고 스스로를 생각했지만, 약간 충격적으로 다가오는 것 보면 그렇지 않은가 싶기도 하네요.-_-

단편들 중에서 성과 관련되지 않은 것은 단 두 작품입니다. 이 두 작품은 마치, 로알드 달의 []을 보는 기분이랄까요. 나머지는, 마광수 교수의 자유러운(?) 표현이 눈에 띱니다.

책을 처음 펼쳐 들었는데, 그 표현 수위에 있어서,,,당황스러웠습니다. 제본된 책으로 이렇게 직접적인 성애의 묘사를 보는게 참 색다르군요. 역시, 직접적인 영상매체 보다 상상력을 자극하는 책(활자)의 힘은 강력합니다.-_-;  계속 읽다가  뒤로 가면, 반복에 또 반복인지라 슬슬 넘어가게 됩니다.

한편으로는, 중학생 때 읽었던 무협지가 생각납니다. 무협지에 나오는 영웅호걸(주인공)은 다들 겉은 꽃미남이요 속은 변강쇠였더랬지요. 성기나 신체 부위는 간접적으로 에둘러 표현을 하는 대신에 신음소리를 적어놔 주인공이 섹스 중임을 독자에게 보여줬습니다. 이 책은 반대로 구체적인 기구,신체, 행위를 (아마도) 정확한 명칭을 써서 보여줍니다. 낯설더군요.(처음 들어본 용어도 몇 개 있어서 검색해봐야 했다는;; 성교육 받은 셈인것인가요; )

몇 몇 단편에서는 현실과 정반대되는 사회를 가정하기도 합니다. 어떤 작품에서는 범죄자에 대한 법정 최고형이 20년간 정조대를 채우는 것이더군요. 이를 비롯해서 섹스의 기능적인 측면과 예술적 측면에 대한 저자의 생각이 보입니다. 섹스 장면의 구체적인 묘사나 상황설정도 여기에서 나온 것이겠지요. 대체로 마광수 교수의 개인적인 긴 손톱(또는 손톱에 이어진 손가락)에 대한 페티쉬가 드러납니다. 자유로운 상상력과 상황설정이 때로는 황당한 웃음을 주기도 하더군요.


사실, 가볍게 읽고 넘기려고 했으나, 종종 아찔하기도 했습니다. 저의 짧은 경험과 식견으로는 뭐라 평가하기가 참 어렵다는 생각만 듭니다.

책 마지막에 작품해설을 보면, 그럴듯한 설명에 고개가 끄덕여지기도 합니다. 표현에 있어서 새로운 경험(또는 유별난 재미)을 따져 보면 색다른 의의가 있다는 생각이 들지만,,,글쎄요..작품해설에 나온 것("성의 유토피아를 꿈꾸는 탐미주의자")과 같이 이해하기는 제게 조금 어렵네요.(그래서 지금 횡설수설하는 것일지도...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