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01,497total
  • 48today
  • 74yesterday

'위험한 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03 보랏빛 소가 온다 - 안전한 길이 위험하다 (2)
2008.11.03 20:41 사고 / 창의 / 혁신
보랏빛 소가 온다보랏빛 소가 온다 - 10점
세스 고딘 지음, 이주형 외 옮김/재인
  바쁘게 금요일과 토요일을 보내고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지내기로 작정한 일요일. 마키디어님의 블로그에서 보았던 추천도서 광고들 중에 이 책은 표지부터, 제목부터 단연 인상적이었고 읽어보자고 기억해두었었다. 도서관까지는 걸어서 5분 거리. 일요일 아침 두 뺨을 스치는 차가운 하늘과, 한적한 언덕길, 가벼운 발걸음으로 책을 빌려 도서관 옆 벤치에서 가만히 읽었다. 문득 손녀로 보이는 아이를 데리고 산책을 하다가 벤치에 앉아 신문을 보는 할아버지와 혼자 뛰어노는 아이를 보다가 미소지으며, 약속 시간을 알리는 알람 소리에 이내 놀라 일어나 학교를 나선다.

  책을 읽기 시작한 순간부터 왠지 좋은 느낌으로 다가온 '보랏빛 소가 온다'. 보라색의 소라니..제목부터 참 재미있다. 처음 봤을 때는 어떤 책일지 아주 궁금했는데, 마케팅 책이라고 하니 조금 추측이 된다. 보랏빛 소. 특이하고, 재미있고,,이 시대의 마케터가 챙겨야 할 것들이 아닌가? 저자 세스 고딘은 이 시대의 마케터들이 깨달아야 하는 환경의 변화, 소비자의 변화를 주지시키며 구체적인 사례들을 통해 왜 필요한지 제시한다. 그러나, 그가 구체적인 플랜을 제시하는 것은 아니다. 사실 이는 불가능한 것이다. '남들 만큼 해서는 남을 따라 갈 수 없다'고 했는데, 그가 제시한 대로 모두가 따라한다면 성공의 열매는 결코 달지 않은, 그저 그런 흔해 빠진 돌멩이 같을 테니..

  그는 변화한, 그리고 계속 변화해갈 시대에 마케터(그리고 이 책을 읽고 있는 우리)가 염두에 두고 반드시 지켜야 할 원칙들에 대해 얘기한다. 성공을 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가 않다. 그러나 기회는 남아 있다. 왜냐면, 기성 기업들은 기존의 성공에 안주하고 안전한 길로만 다닐 뿐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안전한 길에서는 결코 볼 수 없는 틈새가 남아 있다. 그리고 그 틈은 위험을 감수하고 새로운 길로 가야만 발견할 수 있는 것이다.




  책을 읽으면서 인상적이었던 부분이 많았다. 가볍게 읽기 보다는 집중하기 위해 메모를 하면서 보았다. 의미심장했던 대목과 그에 따른 나의 생각들은 다음과 같다.


"당신의 기술과 전문적 지식을 이용해 소비자의 일반적인 행동에 맞춘 더 나은 제품을 만들려고 애쓰지 말고, 사용자 자신이 행동을 바꾸도록 유도하여 제품의 성능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수는 없는지 실험해 보라"(p 51)

->평소 공모전이나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하면서 우리는 시장에 대해 파악하려고 노력한다.  이를 위해, 주로 설문지를 많이 하고, FGI를 하기도 하며, 영업점을 직접 다니기도 하였는데..항상 소비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려고 했다. 책 후반부에 나오겠지만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찾는게 맞다고도 한다. 그러나, 여기서는 소비자의 행동에 맞추는 것이 능사가 아님을 지적한다...글쎄,,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충족시키는 것이 맞지만, 소비자는 정말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잘 알고 있을까? 소비자는 자신의 숨겨진 욕구는 알지 못한다.(숨겨져 있으니깐) 시저는 "보통 사람들은 자기들이 보고 싶은 것만 본다"고 했던 것 같은데..보통의 소비자들 역시 마찬가지 아닐까? 이들의 숨겨진 욕구를 깨어나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할 때 책의 내용과 어울리는 점도 있다. 소비자의 need를 desire로 바꾸기 위한 보랏빛 소가 필요한 것이다.


"모든 이를 위한 제품은 그 누구를 위한 것도 아니다"(p59)

->모두를 위한 상품은 모두의 만족을 높이기 위해 모두의 최적의 만족을 떨어뜨린다. 마치 정치판과 유사한 것 같다.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해 중도를 표방하는 당이 많지만, 명확한 왼쪽과 오른쪽이 등장하면 왼쪽도 아니고 오른쪽도 아닌 정당은 유권자에게 외면당한다. 그리고 이런 모두를 만족시키는 전략은 안전하고 지금껏 성공적이었다. 그러나 언제나 경쟁에 노출되어 있는 그들은 자신들보다 확고한 새로운 새력에 긴장한다. 아니, 긴장이라도 하면 다행이다. 긴장한다는 것은 그들의 안전한 길에 불안요소가 있다는 것을 알고 이미 알고 있다는 의미니깐. 더 큰 문제는 제품의 질, 정책에서 오는 자신감이 아닌, 시장점유율에서 오는 자신감은 현재에 안주하는, 사상누각일 뿐인 것이다.

"광고의 미래. 새로운 것을 몹시 갈망하지만..."(p89)
->이제 광고의 영향력은 줄어들 것이고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지금의 대한민국에서 광고의 기술은 충분히 크지 않았다. 세스 고딘은 퍼플 카우를 만든 다음에는 신속히 소의 젖(이윤)을 짜내고 새로운 퍼플 카우를 만들기 위해 재투자 해야 한다고 한다. 지금의 한국의 광고 시장에서 소비자들은 이미 광고를 외면하고 있다. 이는 외국에서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아직 소비자들에게 더 짜낼 여지가 있지 않을까? 기법적인 측면이나 아이디어적 측면에서...그러나 역시 광고 시장의 어두운 미래의 가능성은 여전할 것이다.


"마케팅은 너무 중요해서 마케팅 부서에만 맡길 수 없다"

(p126)"크리스피 크림 사례"- 먼저 시장의 틈새를 찾고, 그 다음에 리마커블한 제품을 만들어라. 그 반대가 아니다
->시장을 선도하는 얼리어답터들을 충분히 만족시키는 틈새를 찾아 제품을 만들어야겠다...바이럴 마케팅의 효과를 배가하기 위해.


"마케팅은 제품에 가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마케팅이 곧 제품이고, 제품이 곧 마케팅이다. 마케팅은 이미 그 안에 들어있다"

->정말 놀랐다. 이 사실을 잊고 있었다. 이전의 산업들은, 광고들은, 마케팅들은 이미 존재하는 제품을 어떻게 더 팔지 고민할 뿐이었다. 그러나 아니다. 이미 출시 이전의 기획에서부터 타겟을 설정하고 타겟이 원하는 제품을 만들어야 하는 것이다.기획 단계에서부터 마케팅은 시작된 것이다.



   이외에도 세스 고딘은 쉬운 언어로 마케팅에서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 잊고 있었던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한다.  물론, 기본적으로 여러가지 P 전략을 비롯한 기본적인 것들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마케팅은 창의성이 가장 중요하지만, 창의성 하나만으로는 부족할 것 같다. idea는 idea 자체 만으로는 이윤을 만들 수 없다. innovation이라는 과정이 필요하다. 마찬가지로 창의성도 그것을 구체화할 기술과 능력이 필요로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세스 고딘의 열정에 대한 이야기, 오타쿠에 대한 이야기는 나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게 한다.

"난 무엇에 오타쿠적 기질이 있는 것일까?"

http://paarang.tistory.com2008-11-03T11:12:030.31010
신고
posted by ahnjin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