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hnjinho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02,557total
  • 3today
  • 46yesterday
2009.02.04 16:32 사사(私私)로운 생각
+
명이님 블로그에서 냉큼 받아본 트랙백놀이

직접해보고 싶으시다면 여기입니다!

저의 결과는

아방가르드라,,,1학년 독어 시간에 잔디밭 굴러내려가기 놀이할 때 이후 처음 들어본 말이군요.
조금 낯선 단어입니다.



예술은 저와 상관없는 종족이라고 생각하며 컸습니다.-_-
형제뿐만이 아니라 사촌들까지 다 포함해서, 악기 하나 다룰줄 모르는 녀석은 저 뿐ㅠ이었고,
예전에 사귀었던 여자친구에게 바이올린 배우다가 30분 만에 "넌 도저히 안되겠는데" 소리 듣고 좌절하기도 했고,
그림도 완전.._-;

하지만, 길 그리썸의 말은 평소에 제가 하는 말과 비슷해서 조금 놀랐네요.
며칠 전에 친구를 만나 저런 말을 했었거든요.

모태신앙에 세례까지 받은 녀석이 타락했다고 책하는 친구에게,
신은 있지만 그게 꼭 예수일 필요는 없다. 그래서 난, 가정의 평화를 위해 미래의 부인의 종교를 따르겠다.

대충 이런 식의 얘기를 종종 합니다.

극단적 개인주의라...고작 열개 정도의 질문으로 한 사람을 '극단적'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좀 그렇네요.

다듬어지지 않은 자신감...뭘 이렇게 어렵게 써놨담...전 그저 '똥배짱', '꽃도 없는 녀석의 알 수 없는 자신감' 이런 말을 종종 하기는 하니깐요.




+
저는 스스로 오픈마인드의 소유자라고 생각합니다. 쉽게 얘기해서 귀가 얇지요_-

길을 걷는데, 블로그에 달린 몇몇 댓글과 글들이 신경이 쓰이네요.


재밍님의 동생의 관점에서는 블질도 만렙 찍기나 덕후질과 다를바 없다는 얘기
ZET님이 말한 블로거의 '염려스러움'
맑은독백님의 '경험이 뒷받침 되지 않은 이해는 그 깊이는 얕다'는 말
그리고, 한 친구의 "정말 참을 수 없는건, 참지 못할 일이 없다는" 말.

보이지 않는 하나의 선을 따라 이어지네요.


덧) '+' 붙이는건 명이님 따라한거예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
2009.01.05 10:15 사사(私私)로운 생각
재밍님 블로그에 갔다가 재미(?)라고 해야 할지, 유머(?)라고 해야 할지...하여튼 뭐라고 해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삶의 활력을 주는 것들의 링크를 따라가봤는데...


단연, 이 익룡창법이 최고 -_-ㅋ

디씨에 자주 가는 사람들은 다들 잘 알지 싶지만,,,나 같은 범인 凡人은 미처 생각지도 못한, 만나보지 못한 세계이다...

배를 붙잡고 쓰러지게 만드는 이 강력한 포스의 노래...

한 번 듣고 도저히 잊을 수 없는 이 노래...과연 어떻게 하면 저런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것일까...

신은 불공평한 것인가...



링크 : http://gall.dcinside.com/list.php?id=hit&no=7023&page=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hnjinho